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 친환경 자동차 강판 '기가스틸' 100만t 생산체제 구축

송고시간2021-09-17 10:30

댓글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학동 포스코 사장

7월 7일 김학동 포스코 사장이 서울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국회 포용국가 ESG포럼·K-ESG 얼라이언스 연석회의'에 참석해 '포스코 ESG 경영과 2050 탄소중립 비전과 전망'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가 친환경 자동차 강판인 '기가스틸'을 연간 100만t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는 17일 광양제철소에서 포스코 김학동 대표이사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만t 생산 체제 구축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친환경 차 시장 확대, 차체 경량화 요구 등에 대응하고자 2017년부터 약 5천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신·증설해왔다.

먼저 최대 0.5mm 두께까지 얇게 만들면서도 폭은 1천650mm까지 키울 수 있는 박물 전용 압연기(ZRM)를 도입해 자동차의 설계와 생산을 더욱 쉽게 했다.

열연 공정 내 가열과 냉각 때 정밀한 온도 관리가 가능한 설비를 신설하고, 강판이 전면에 걸쳐 울렁임 없이 평평함을 최대한 유지하도록 정정 능력도 강화했다.

이 덕에 포스코의 기가스틸은 기존 알루미늄 소재 대비 3배 이상 높은 강도에 성형성과 경제성을 갖춰 주요 자동차의 신차 모델에 꾸준히 적용돼왔다.

아울러 소재 생산과 부품 제조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알루미늄의 4분의 1수준이어서 친환경 소재로 꼽힌다.

포스코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해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 중이며,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김학동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광양제철소는 1987년 4월 첫물을 생산한 이후 연간 950만t의 자동차 강판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이자 최고의 자동차 강판 전문제철소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가스틸 100만t 생산체제 구축은 포스코가 급성장하는 뉴모빌리티 시장에서 친환경 소재 전문 공급사로서 글로벌 우위에 확실하게 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