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도 '지자체·대학 협력 지역혁신' 공모에 재도전

송고시간2021-09-22 07:00

댓글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대규모 미충원과 일반재정지원 탈락 등 지역 대학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모에 다시 도전한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교육부는 2022년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기반을 구축해 지역인재를 양성하는 지역혁신사업에 2천4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기존 지역혁신사업 4개 플랫폼을 계속 지원하고 1개 플랫폼을 새로 뽑을 계획이다.

도는 올해 공모에 탈락했으나 지역 대학 위기가 지방소멸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내년 공모에 사활을 건다.

내년 4∼5월에 있을 공모에 대비해 지난 6월부터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한 지역혁신사업 기획위원회가 올해 탈락 원인을 분석하고 보완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참여기업 확대 방안, 기업 역할 및 중심대학 재선정 여부 등을 분석하고 사업계획을 재정비하고 있다.

도는 이 사업으로 기업과 지역혁신기관 역량을 결집하고 혁신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교육과 연구자원을 공유해 대학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혁신을 유도할 방침이다.

도는 교육부가 지자체 복수형·단일형 구분 없이 1개를 선정하기로 함에 따라 단독 응모 대신 올해와 마찬가지로 대구시와 함께 도전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와 함께 비수도권 대학의 위기를 고려하면 사업 확대와 예산 증액이 필요하다고 보고 정부와 정치권에 지속해 건의할 방침이다.

장상길 경북도 과학산업국장은 "지역혁신사업이 위기를 극복할 마중물이 되도록 공모에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