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재차관 "내달말부터 소상공인 손실보상 시작"

송고시간2021-09-17 09:13

댓글

쌀+16대 추석 성수품 중 14개 품목 가격 하락

이억원 차관, 물가관계차관회의 주재
이억원 차관, 물가관계차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27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9.17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업금지 등 방역조치로 발생한 소상공인의 손실을 보상하기 위한 절차가 점차 궤도에 오르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책점검회의·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10월 말 소상공인 손실보상 지급을 시작하기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16일에 소상공인지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차관회의를 통과한 데 이어 내달 8일에는 손실보상위원회에서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가 논의 중인 손실보상 지급기준 등을 심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정부는 7월 이후 발생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보상하고자 1조원 상당의 자금을 추가경정예산안으로 편성해 놓은 바 있다.

이 차관은 또 "추석 성수품 가격이 민생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품목별 일일점검과 현장방문 등 물가안정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쌀과 16대 추석 성수품 중 14개 품목의 가격이 지난달 30일 대비 하락한 상황이다. 13개 품목의 가격은 작년보다 낮은 수준이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spee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