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한풀 꺾인 인도네시아, 입국 제한 일부 완화

송고시간2021-09-17 10:05

댓글

외국인 관광객은 작년 4월부터 계속 입국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5만명대에서 3천명 안팎으로 내려오자 입국 제한 규정을 일부 완화했다.

인도네시아 수카르노-하타 공항 입국장
인도네시아 수카르노-하타 공항 입국장

[자카르타=연합뉴스 자료사진]

17일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날부터 단기체류비자(KITAS)와 방문비자 등 신규비자 발급을 재개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인도네시아에 입국하지 못했던 신규 발령 주재원과 가족, 출장자 등의 입국이 가능해졌다.

인도네시아는 작년 4월부터 관광객 등 외국인 입국 금지 규정을 계속 유지 중이다.

다만, 단기체류비자(KITAS)와 장기체류비자(KITAP), 비즈니스 방문비자 소지자 등만 입국이 가능하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6∼7월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폭증하자 신규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7월 6일부터는 비자가 있어도 백신 접종 완료자만 입국을 허용했다.

인도네시아 일일 확진자 7월 15일 5만6천명 찍고 3천명대로
인도네시아 일일 확진자 7월 15일 5만6천명 찍고 3천명대로

[인도네시아 보건부]

인도네시아 정부는 일일 확진자 수가 7월 15일 5만6천75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3천명대까지 지속해서 감소하자 신규비자 발급 재개 결정을 내렸다.

신규비자 신청 시 백신접종 완료 증빙서는 물론 인도네시아 보건지침 준수 서약서, 보험 가입증명서나 코로나 감염 시 의료비 부담 의향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자카르타 백화점 입장시 보건·추적앱 스캔해야
자카르타 백화점 입장시 보건·추적앱 스캔해야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은 뮤 변이 등 신규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항 검역과 추적을 강화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와 말레이시아, 터키, 아랍에미리트,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 7개국에서 입국한 이들을 감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는 멕시코, 미국, 콜롬비아에서 입국한 3명이 뮤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고, 일본에서도 2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인도네시아는 12세 이상에 백신을 접종하고 있으며, 현재 12세 미만은 쇼핑몰 입장과 국내선 여객기 탑승이 금지돼 있다.

자카르타 등 대도시 쇼핑몰, 관광지에 입장하려면 보건·추적앱(PeduliLindungi)을 스캔해야 한다.

델타 변이 확산 후 문을 닫았던 자카르타의 모든 영화관은 전날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16일부터 영업 재개한 자카르타의 CGV 영화관
16일부터 영업 재개한 자카르타의 CGV 영화관

[EPA=연합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