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안전성 부적합' 추석 성수식품 9건 폐기

송고시간2021-09-17 11:13

댓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성수 식품 671건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9건(1.3%)을 폐기했다고 17일 밝혔다.

추석 성수 식품 안전성 분석
추석 성수 식품 안전성 분석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도내 대형마트, 전통시장에서 유통되는 추석 선물용 및 제수용 식품, 농수산물 671건을 수거해 방사능,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을 검사했다.

부적합 식품 중 조미김 2건에서 기름의 산패를 보여주는 과산화물가 함량이 기준치(60.0 meq/㎏ 이하)를 넘는 82.7 meq/㎏, 72.6 meq/㎏으로 각각 검출됐다.

명태전 1건에서는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기준치 음성)이 양성을 보였고, 벌꿀 1건에서는 신선도의 지표가 되는 하이드록시메틸푸르푸랄 함량이 94.0 ㎎/㎏(기준 80.0 ㎎/㎏ 이하)으로 기준치의 약 1.2배 검출됐다

이밖에 잔류 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한 품목은 시금치 1건, 가지 1건, 당근 1건, 쑥갓 1건, 참나물 1건이다.

도보건환경연구원은 부적합 제품을 압류해 폐기하고 해당 제품을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등록해 관련 기관에 행정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했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