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힐러리 전 변호사, '러시아 스캔들' 위증 혐의로 기소돼

송고시간2021-09-17 11:49

댓글

2016년 대선 당시 신분 속인 채 FBI 접촉한 혐의

더럼 특검의 두번째 기소…트럼프, FBI에 반격 성공할까

존 더럼 특검
존 더럼 특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측 변호사가 도널드 트럼프 캠프를 겨냥한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위증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워싱턴포스트(W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 존 더럼 특별검사는 과거 힐러리 측 변호사인 마이클 서스만을 연방수사국(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위증한 혐의로 16일(현지시간) 기소했다고 밝혔다.

서스만은 대선 직전이던 2016년 9월 19일 당시 FBI 자문위원이던 제임스 베이커와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힐러리 측 변호사가 아닌 척하며 허위로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 당시 임명된 더럼 특검은 FBI가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착수한 경위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이번까지 기소는 두번을 했다.

이번에 기소된 서스만은 당시 자신이 누구 편도 아니라고 속인 채 FBI 자문위원을 만났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서스만은 그러면서 FBI 자문위원에게 트럼프 측과 러시아 소재 은행 간 사이버 거래 의혹을 보여주는 자료를 넘겨줬는데, 이는 "양심적 시민"으로서가 아니라 힐러리 캠프 변호사로서 한 일이라는 것이다.

서스만 측은 즉각 반발했다.

그는 "근거 없는 정치용 수사에 맞서 싸울 것"이라며 "당시 FBI 자문위원을 만난 것은 문제의 자료가 국가 안보 우려를 불러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FBI는 당시 자료를 들여다보고는 트럼프 측과 러시아 은행 간 "비밀스러운 소통 채널"이라고 보기엔 증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마녀 사냥'이라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반격으로 2019년 5월 더럼 특검을 내세웠다.

더럼 특검은 올해 조 바이든 행정부로 정권이 바뀐 뒤에도 살아남아 이날 힐러리 측 인사를 두번째 도마 위에 올렸다.

첫번째 기소로는 전 FBI 요원에게 서류 조작 혐의를 들이대 법원에서 유죄를 받아내긴 했으나, 2년을 끈 수사에서 나온 것 치고는 초라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