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민간위탁기관 노조 "오세훈, 정치공세 중단해야"

송고시간2021-09-17 11:50

댓글
자료 들어 보이는 오세훈
자료 들어 보이는 오세훈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바로세우기 가로막는 대못' 입장문을 발표한 뒤 민간보조 및 민간위탁 지원현황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1.9.17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 민간위탁기관 노동자단체가 17일 오세훈 시장에게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가칭 서울시민간위탁기관노동자연대은 이날 성명에서 "오 시장은 공공서비스의 질은 아랑곳 하지 않는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등 21개 서울시민간위탁기관의 5개 노조가 모여 구성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전날 민간지원사업 개선을 막는 '대못'의 하나로 언급한 서울시 민간위탁 관리지침에 대해 "민간위탁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방침"이라며 "오 시장이 규정의 배경과 취지를 완전히 잘못 해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2019년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민간위탁 노동자 보호 가이드라인에도 고용승계가 명시돼 있다"며 "고용승계가 특권이라는 막말은 민간위탁기관에 대한 몰이해일 뿐 아니라 위탁기관 노동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 시장은 민간위탁기관 노동자들을 편향적인 해석으로 폄훼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앞서 오 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수탁법인 변경 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고용승계 비율을 80% 이상 되도록 규정한 해당 지침을 두고 "특권"이라고 규정했다.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