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찬투' 오후 남해 동부 먼바다 지나…경남권 해안 강한 비

송고시간2021-09-17 13:55

댓글
물바다로 변한 마을 안길
물바다로 변한 마을 안길

(제주=연합뉴스) 태풍 찬투 영향으로 제주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17일 오전 소방대원들이 물바다로 변한 제주시 이호동의 한 도로 주변에 대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2021.9.17 [제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17일 오후 남해 동부 먼바다를 지난다. 태풍의 영향권에 든 경남권 해안에는 낮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찬투가 이날 오후 1시 제주 성산 동쪽 약 150㎞ 해상에서 시속 27㎞의 속도로 동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업은 985hPa, 최대풍속은 초속 27m이며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낮 12시)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낮 12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13일 0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제주 진달래밭 1천299.0㎜, 산천단 605.5㎜, 태풍센터 569.5㎜, 제주가시리 560.0㎜, 가파도 236.5㎜다.

전날 0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백록담 초속 30.3m, 여수 간여암 30.3m, 거문도 29.7m, 제주 윗세오름 28.0m, 신안 가거도 25.4m다.

현재 대부분 남해상과 제주도 해상, 동해 남부 남쪽 해상과 일부 남해안에 태풍특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의 중심과 멀어지는 제주도 해상과 남해안, 남해상의 서쪽은 점차 풍랑이나 강풍특보로 변경될 예정이다.

경남권 해안은 낮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특보 발효 현황(17일 오후 1시 기준)
특보 발효 현황(17일 오후 1시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