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성시, 초중고생 10만원·미취업 청년 30만원 지원금 지급

송고시간2021-09-17 14:26

댓글

1천339억원 추경예산 통과…"젊은 세대 지원 정책"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안성시가 관내 초·중·고교생과 미취업 청년 등에게 10만∼30만원의 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안성시청
안성시청

[안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안성시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예산 514억원 등 1천339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이 의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에는 정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하위 88%) 예산 424억원, 정부지원 미포함(상위 12%) 추가 예산 6억원 외에도 초중고생 학업 지원 교육 재난지원금 21억원, 미취업청년 자기 계발 지원 38억원 등이 포함됐다.

교육 재난지원금은 원격수업으로 등교 수업을 받지 못한 학생 2만1천명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지원금을 주는 것이다.

시는 학생이 아닌 학부모에게 지역화폐로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미취업청년 자기계발 비용 지원은 만19∼39세 미취업 상태의 청년이 학원 수강이나 체육관 등록 등 자기 계발 노력을 한 것을 증빙하면 1인당 30만원씩 현금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시는 청년 취업률 등을 바탕으로 수혜자가 1만2천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밖에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시민건강 증진 사업으로 자전거 도로 개설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 사업(14억원), 실내·외 체육시설 조성 및 정비(11억원), 공원·녹지조성 및 정비(17억원) 등도 편성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미래를 책임질 젊은 세대들이 코로나19라는 위기를 겪고 있다"며 "고난을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이정표를 제공하고자 여러 지원 사업을 마련해 추경안에 편성했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