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기아, 8월 미국서 판매 줄었지만 친환경차는 2배 팔았다

송고시간2021-09-22 06:01

댓글

연내 아이오닉 5, 내년 EV6·G80 전동화 모델 미국 시장 투입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가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를 크게 늘리고 있다.

현대차 투싼
현대차 투싼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8월 미국 시장에서 11만5천184대를 판매해 작년 동월 대비 1.3% 감소했으나 친환경차 판매는 이중 8천312대를 기록하며 작년 동월(3천704대) 대비 124.4% 증가했다.

특히 현대차는 5천817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해 작년 동기(1천684대)와 비교해 245.4% 급증했고, 기아는 2천495대로 작년 동기(2천20대) 대비 23.5%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투싼 하이브리드가 1천96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니로 HEV(1천73대)가 뒤를 이었다.

코나 EV는 848대가 팔려 작년 동기(287대) 대비 195.5% 증가했고, 니로 EV는 967대로 작년 동기(234대) 대비 313.2% 급증했다.

엔진별로는 하이브리드가 6천269대로 작년 동기(3천62대) 대비 2배 이상 늘었고, 전기차는 코나 EV와 니로 EV의 판매에 힘입어 2천대의 판매량을 기록해 작년(617대)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기아 더 2022 니로 하이브리드
기아 더 2022 니로 하이브리드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올해 미국 시장 누적 판매에서도 친환경차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현대차·기아가 올해 8월까지 미국 시장에서 판매한 친환경차 누적 대수는 6만9천446대로, 작년 동기(2만3천733대) 대비 192.6% 증가했다.

현대차는 올해 1∼8월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만 4만7천630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동기(1만1천795대)의 4배 이상으로 늘어난 수치다.

기아는 82.7% 증가한 2만1천816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차종별로 보면 아이오닉(구형) HEV(1만2천316대)와 니로 HEV(1만1천840대)가 1만대 이상 팔렸고, 최근 투입된 투싼 HEV(8천686대), 쏘렌토 HEV(5천296대), 싼타페 HEV(4천730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하이브리드 차량도 많이 팔렸다.

투싼 하이브리드는 현재 추세라면 이르면 이달 중에 누적 판매 1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엔진별로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작년 동기 대비 189.6% 증가한 5만6천880대가 판매돼 가장 많았고, 전기차는 210.3% 증가한 1만2천336대가 팔렸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96.6% 증가한 230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현대차그룹은 연내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를 미국 시장에 투입하고, 내년에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와 제네시스 첫 친환경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2025년까지 5년간 미국에 전기차 현지 생산 등을 위해 74억달러(약 8조원)를 투자하며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