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레스큐'에 꽂힌 현대차그룹…인명구조 모빌리티 개발에 박차

송고시간2021-09-21 07:11

댓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와 로보틱스 등을 통해 사람을 구하는 '레스큐' 모빌리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 레스큐 드론
현대차그룹 레스큐 드론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이달 7일 열린 '하이드로젠 웨이브' 행사와 8∼11일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수소연료전지 모빌리티에 비행 드론과 소방용 방수총이 결합된 무인 모빌리티 '레스큐 드론'을 선보였다.

레스큐 드론은 비행 드론을 띄워 재난 현장을 촬영하면서 방수총을 가동해 화재를 진압하고 인명을 구조하는 신개념 모빌리티로, 원격주행과 자율주행이 모두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제자리에서 돌거나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크랩 워크'도 가능하도록 구현할 예정이며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450∼500km로 개발 중이다.

레스큐 드론과 함께 공개한 재난구호차량은 연료전지와 전기 충전기를 사륜구동이 가능한 험로 주행용 차량에 결합한 모빌리티로, 수소로 발전을 한 뒤 재난지역과 험지 등에 전력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현대차그룹 재난구호 차량
현대차그룹 재난구호 차량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현대차그룹은 작년 12월 세계적인 로봇 기업인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계획을 발표하면서도 구조와 구호 분야에서 로봇이 활약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당시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로봇을 구호 활동이 필요한 험지와 재난 현장 등 공공의 영역에도 투입할 수 있어 인류의 안전과 공익에 기여하는 역할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이 2월 공개한 '지능형 지상 이동 로봇'도 응급 구조시 긴급 보급품 수송 역할까지 고려해 개발된 모빌리티다. 길이 80cm, 폭 40cm, 무게 12kg에 4개의 다리와 바퀴가 달린 보행형 소형 무인 모빌리티로 험난한 지형까지 지능형 로봇 기술과 바퀴를 결합해 자유로이 이동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캠페인 '두번째 걸음마'
현대차그룹 캠페인 '두번째 걸음마'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의료용 웨어러블(착용) 로봇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2019년 11월 브랜드 캠페인 영상에서는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가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의 힘을 빌려 휠체어에서 일어나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현대차그룹의 주요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역시 교통체증이 심한 도심 또는 산간, 도서벽지 지역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거나 의약품을 수송하는 용도로 쓰일 수 있다.

현대차그룹 '하이드로젠 웨이브'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 '하이드로젠 웨이브'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인류 우선 가치를 강조한 것과도 맥이 닿는다.

정 회장은 작년 10월 회장에 취임하면서 "현대차그룹의 모든 활동이 인류의 삶과 안전, 행복에 기여하고 다시 그룹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발표시에는 "고령화, 언택트로 대표되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전, 치안, 보건 등 공공영역에서도 인류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고, 올해 초 새해 메시지에서도 "일상의 업무에서도 언제나 고객과 인류를 최우선으로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고, 협력업체를 비롯해 우리와 함께 하는 다양한 이웃과 사회,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해 주길 바란다"며 임직원의 사회적 책임을 당부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