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조국 수사에 대한 생각 고집 않고 바꾸겠다"

송고시간2021-09-18 10:25

댓글

보수층 반발에 물러서…하태경엔 "이정희 연상시키는 행동"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했다가 보수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부른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8일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면서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지성"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국민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최근 TV 토론에서 자신의 조국 사건 관련 발언에 '민주당 대변인이냐'고 따진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저격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하 의원이 2019년 12월 방송에 출연해 '법원은 이미 증거가 차고 넘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구속하지 않아도 유죄 입증이 가능하다고 본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유튜브 영상을 링크하며 "얼마 전까지 조국 사건에 대해 이랬던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하 의원이 바른정당에 몸담았던 전력을 끄집어내 "당을 쪼개고 나갔을 때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당시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한 유승민 전 의원까지 싸잡아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간 이번 경선 후보들은 꼭 하는 짓들이 2012년 12월 대선 때 이정희 씨를 연상시키는 행동만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 이정희 후보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겠다며,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협공을 벌인 일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