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도 "명절 거리두기 완화는 가족 만나라는 것…방심은 금물"

송고시간2021-09-18 13:14

댓글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전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명절을 앞두고 거리두기를 완화한 것은 그동안 못 뵀던 부모님, 가족을 만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입니다."

전북도 보건당국이 최근 청년층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우려를 나타냈다.

강영석 복지여성보건국장은 18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 서서 "어제 9시 반 정도에 퇴근하고 거리를 걸었는데 많은 젊은 분들이 음식점이나 주점에서 술을 나누고 다정한 모습으로 대화를 하는 것을 봤다"면서 걱정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강 국장은 "염려스럽고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지만, 한편으로는 '얼마나 많은 사람이 이전의 일상을 그리워하고 돌아가고 싶을까?' 생각했다"며 "또 저분들이 저렇게 일상을 즐기면서도 이 정도 감염자 숫자라면 정말 감사드릴 일 아니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어제 전북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확진자 73명은 아무것도 아니다"며 "우리가 연휴 동안 조금만 방심하고 느슨해지면 하루에 73명이 아니라 730명도 (확진) 가능하다"고 우려했다.

강 국장은 "여전히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조금 더 상황이 나은 것은 다른 누군가를 배려하는 공동체 의식 때문에 가능한 결과"라면서 "먹는 치료제가 상용화되고, 성인의 백신 접종률이 적어도 70∼80%에 도달한 이후에 다른 사람과 편안히 자리를 갖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당부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조금 더 공감하고 함께해주셔야 지금 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인 젊은 분들이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전북에서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8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에는 대학교 학과 모임이나 지인 모임 등 사적 만남과 관련해 감염된 청년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 보건당국은 이번 연휴가 가파른 코로나19 확산세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