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원에 장난신고까지…명절이 괴로운 119구급대

송고시간2021-09-21 15:00

댓글

'소방관 출신' 민주 오영환 "긴급상황 놓칠 우려"

119 종합상황실 [광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19 종합상황실 [광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명절 연휴 기간 119 긴급신고 장난전화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구급상황관리센터는 평시보다 적은 인원으로 연휴 근무체제를 유지해야 하는데, 정작 장난 전화에 대한 마땅한 규제책은 없는 실정이다.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명절 연휴 119 긴급신고 중 장난 전화로 판명된 건수는 총 56건이다.

2018년 16건에서 2019년 12건으로 다소 감소했지만, 작년에는 다시 28건으로 급증했다.

일종의 민원에 가까운 대민 출동도 구급대원들의 업무 과부하를 초래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명절 연휴(연휴 포함 9일 기준) 119 긴급신고 건수는 총 31만1천여건으로, 이 가운데 '대민출동 및 기타'가 4만7천여건에 달했다.

소방관 출신인 오 의원은 "장난 전화나 민원성 질문의 남발로 정말 긴급한 상황을 놓칠 우려가 있다"며 "더 많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국민 개개인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소방노조 준비위 출범 기자회견 참석한 오영환 의원
소방노조 준비위 출범 기자회견 참석한 오영환 의원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전 소방공무원)이 지난 4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전국소방공무원노동조합 준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