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비닐봉지 하나씩" 최재형 "제게는 비단주머니"

송고시간2021-09-18 16:47

댓글

주말 오찬 회동…李 "캠프 비운 만큼 채우면 돼" 격려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8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흥냉면으로 오찬을 했다.

지난 12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전날 유승민 전 의원에 이은 당내 주자 회동의 일환이다.

오찬회동하는 이준석-최재형
오찬회동하는 이준석-최재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서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와 오찬회동을 하고 있다. 2021.9.18 [공동취재] saba@yna.co.kr

이 대표는 최 전 원장의 최근 캠프 해체 선언에 대해 "캠프를 어디까지 비우나 했는데 실무진은 다 남아있더라"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비우신 만큼 채워도 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다 그렇게 했다"고 격려했다. "TV 토론을 잘하셨다는 소문이 있더라"라고 호평도 내놨다.

이 대표는 오찬 후 기자들에게 "모든 후보자에 공평하게 비단 주머니는 못 드려도 비닐봉지 하나씩은 드리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비닐봉지라고 했는데, 저에게는 비단 주머니인 것 같다"며 "앞으로 제가 정치를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듯하다"라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고민하고 있을 때 "입당 후 부인이나 장모에 대한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 주머니 세 개를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