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도 임금교섭 한다…내달 5일 노사 첫 상견례

송고시간2021-09-22 06:01

댓글

노조, 계약연봉 1천만원 인상 및 자사주 지급 요구안 검토

삼성전자 노사 첫 단체협약
삼성전자 노사 첫 단체협약

(용인=연합뉴스) 지난달 12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열린 단체협약 체결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왼쪽)와 김만재 대표교섭위원이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노사가 내달 초 상견례를 열고 임금교섭 절차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 실무진은 2021년도 임금교섭 절차와 일정 협의를 위해 최근 만나 내달 5일 노사 상견례를 열기로 했다. 노사는 상견례를 시작으로 매주 한 번꼴로 교섭을 벌일 예정이다.

앞서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지난달 말 회사에 임금·복리후생 협상 교섭요구서를 전달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조합원 수가 약 4천500명으로 삼성전자 내 4개 노조 중 규모가 가장 큰데, 다른 노조와 함께 공동교섭단을 꾸려 교섭에 임할 계획이다.

노조가 사측에 요구할 임금교섭 협상안 초안에는 전 직원 계약 연봉 1천만원 일괄 인상, 자사주(인당 약 107만원) 및 코로나19 격려금(인당 약 350만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 내용이 담겼다.

삼성전자는 이미 사내 자율기구인 노사협의회를 통해 올해 총 7.5%의 임금 인상을 결정했는데, 노조 측 초안에 담긴 계약 연봉 1천만원 인상은 이보다 더 높은 수준의 임금인상 효과가 있다.

회사 측도 교섭에 대비해 협상안을 만들고 있지만 기존 노사협의회 합의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무노조 경영' 기조를 유지해온 삼성전자는 노조 존재감이 뚜렷한 자동차·조선업 기업과 달리 노조와 임금교섭 없이 사내 자율기구인 노사협의회를 통해 매해 임금 인상률을 정해왔다.

삼성전자에선 2018년 처음으로 노조가 설립된 이후 노사가 임금교섭을 벌인 적은 있었지만, 임금교섭이 타결된 적은 없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창사 52년 만에 처음으로 노사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김현석 대표이사가 직접 협약식에 참석해 '노사화합 공동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노조 활동 보장을 위한 기본적인 내용을 합의한 단체협약 교섭과 달리, 구체적인 임금 인상률과 복리후생 제도를 놓고 협상하는 임금교섭에선 노사 간 이해충돌로 갈등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먼저 임금교섭을 진행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회사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올해 6월 창사 이래 첫 파업에 돌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측은 "관련 절차를 준수하며 노조와 성실히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노사 첫 단체협약
삼성전자 노사 첫 단체협약

지난달 12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열린 단체협약 체결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왼쪽)와 김만재 대표교섭위원이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