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트남 가정집 냉동고서 '무게 160kg' 호랑이 사체 나와

송고시간2021-09-19 11:05

댓글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서 발견된 호랑이 사체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서 발견된 호랑이 사체

[경찰 제공/VN익스프레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서 몸무게 160㎏의 호랑이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노이 경찰 및 환경 당국 관계자들이 지난 16일 중부 하띤성에 있는 응우옌 반 충(42)씨의 집을 급습, 냉동고에서 호랑이 사체와 34㎏가량 나가는 동물들의 뼈를 발견했다.

충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한 식당에서 컨테이너 트럭 기사를 만났는데, 그 기사가 뼈 아교(bone glue)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동물들이 보관된 냉동고를 맡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열흘 뒤 그 기사가 자신의 집으로 냉동고를 가져왔을 때, 호랑이 사체와 동물 뼈가 들은 걸 보고 처음에는 이를 보관하지 않겠다고 거절했지만, 기사가 900만 동(약 46만원)을 줘 마음을 바꿨다고 해명했다.

호랑이는 국제자연보전연맹(ICUN)에 의해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돼 있다.

그러나 호랑이 뼈가 병을 고치는데 특효가 있다고 믿는 이들 때문에 불법적으로 사냥당한 뒤 사체가 몰래 판매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서는 멸종위기 보호 동물들을 불법으로 사냥하거나 거래하다가 적발될 경우, 15년 이하 징역 및 150억 동(약 7억8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고 VN익스프레스는 전했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