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더 빠르게 불어나는 20대 대출잔액…"전·월세 용도 59%↑"(종합)

송고시간2021-09-20 11:35

댓글

민형배 의원실, 금감원 자료 공개

개인투자자 '영끌', '빚투' (PG)
개인투자자 '영끌', '빚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코로나19 발생 이후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이 전체 세대에 견줘 2배 넘게 빠르게 늘었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형배 의원이 공개한 금융감독원의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현재 만 19세 이상 만 2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잔액은 33조4천166억원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말 현재 잔액 24조7천243억원보다 35.2% 급증한 규모다.

[그래픽] 사용처별 20대 가계대출 증가율
[그래픽] 사용처별 20대 가계대출 증가율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 기간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대출잔액은 765조6천억원에서 879조원으로 14.8% 증가했다.

특히 20대가 주택임차(전·월세)에 쓴다고 밝힌 대출의 잔액은 15조4천949억원으로 1년 반 만에 59.4% 불었다.

생계자금 대출잔액도 30.0% 늘어 5조6천76억원을 기록했다. 주택구입용 대출잔액은 5조2천988억원으로, 4.3% 증가해 전·월세 자금 대출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이후 30대 대출잔액 증가 속도는 20대보다는 낮았지만 추이는 비슷하게 나타났다.

만 29세 이상 3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2019년 말 163조7천억원에서 올해 6월 말 202조5천억원으로 23.7% 증가했다. 전체 세대 증가율의 2배에 가깝다.

사용처별 대출잔액 규모는 주택구입이 59조2천93억원으로 전·월세( 56조4천747억원)보다 컸지만, 증가율은 전·월세 자금이 48.9%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주택구입 대출잔액의 증가율은 7.9%로 전체 증가율에도 못 미쳤다.

생계자금과 학자금으로 용도를 밝힌 대출의 잔액도 각각 30.9%와 20.8% 증가했다.
[표] 2019년 말과 2021년 말 현재 19세 이상 29세 미만 가계대출 현황

구분 2019년말 2021.6말 잔액증감
(%)
건수 잔액 건수 잔액
주택구입 45,051 5,080,100 43,364 5,298,802 4.3
주택임차
(전월세)
135,076 9,721,987 203,846 15,494,949 59.4
생계자금 479,990 4,353,396 608,879 5,657,638 30.0
학자금 17,602 158,477 14,343 184,103 16.2
기타 338,293 5,410,295 370,841 6,781,062 25.3
합계 1,016,012 24,724,257 1,241,273 33,416,553 35.2
전세대 합계 16,081,011 765,617,969 17,676,383 879,027,216 14.8

자료: 민형배 의원실, 금융감독원

코로나19 이후 가계대출이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20·30세대에서 다른 연령대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특히 전세자금대출이 이러한 추세를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은 전세자금대출의 폭증 양상으로 볼 때 일부가 자산 투자에 활용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추석 이후 발표할 가계대출 관리 추가 대책에 전세대출 제한 조처를 포함할지 고심하고 있다.

민형배 의원은 "당국은 특별히 증가세가 큰 대출을 세분화해 관리해야 한다"며 "20대의 주택임차 용도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상환능력을 면밀히 검토했는지 용도대로 사용되고 있는지, 대출의 부실 가능성은 없는지 철저하게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