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국제사회 대북제재 이행 촉구"…北엔 대화 호응 재차 주문

송고시간2021-09-21 00:44

댓글

"6자회담 재개 관련 발표할 것 없다" 거리…"유엔총회서 한미일 양자, 3자 협의 고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외교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위해 조건 없는 대화가 필요하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기조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압박 차원에서 제재 유지가 필요하다는 인식과 함께 선제적 제재 해제 가능성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동시에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에리카 바크스-러글스 국무부 국제기구 담당 고위관리는 이날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앞두고 실시한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활동 관련 보도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인접국, 국제사회, 역내 동맹들에 대한 위협이라는 점과 한국,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어 약속을 재확인했다.

이어 "우리는 대북 외교적 접근에 대해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며 "북한이 대화에 관여하길 촉구해 왔고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대북) 제재와 유엔 제재는 시행 중에 있다"며 "우리는 이를 계속 이행하고 있고 다른 나라도 강력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반복적으로 말했다"며 "그들이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기대하지만 불행히도 오늘까지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총회 기간 한국, 일본 측과 만나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을 포함해 모든 지역 안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 회의를 매우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두 나라들과, 또 세 나라와 함께 훌륭한 논의를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엔총회 기간에 국무부 차원에서 한미일 3국의 양자, 3자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한 대목이다.

그는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과거 협의체인 6자회담으로 복귀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현시점에 6자 회담에 대해 발표할 어떤 것도 없다"고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효과적인 체제이며 각국 관계 개선의 중요한 플랫폼"이라고 언급했지만 재개 가능성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바크스-러글스 고위관리는 유엔총회 기간 중국 측 관리와 접촉할 가능성에 대해 중국 측이 대부분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일련의 다자회의에서 보겠지만 현시점엔 화상으로 잡힌 양자회담 계획은 없다고 대답했다.

다만 그는 나중에라도 회담이 불쑥 이뤄지지 않을 것임을 의미하진 않는다면서 여지를 뒀지만 현 시점상 미 국무장관의 중국 측 카운터파트가 오프라인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