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낮까지 곳곳 강한 비…밤새 중부지방부터 다시 확대

송고시간2021-09-21 05:39

댓글
우산 쓴 시민
우산 쓴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추석이자 화요일인 21일은 전국적으로 강한 비가 내린 뒤 오후에 그치겠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 20∼70㎜(많은 곳 100㎜ 이상), 중부지방 10∼50㎜,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울릉도, 독도, 서해5도 5∼20㎜다.

아침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에 시간당 20∼30㎜ 안팎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호남과 제주도는 오전까지, 영남은 낮까지 곳에 따라 시간당 30∼50㎜ 내외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비는 낮 사이 수도권과 충남, 호남을 시작으로 오후에 대부분 그쳤다가 이날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부터 다시 시작돼 22일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가 내리는 동안 순간풍속 초속 15m(시속 55㎞) 이상의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다. 성묫길과 등산 등 야외활동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0.7도, 인천 20.4도, 수원 20.5도, 춘천 19.6도, 강릉 18.6도, 청주 21.5도, 대전 21.3도, 전주 23.0도, 광주 24.0도, 제주 26.8도, 대구 21.0도, 부산 23.6도, 울산 23.0도, 창원 23.8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4∼2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서해 중부 해상은 아침까지 강풍과 높은 물결이 예상되니 해상교통을 이용하는 귀성객·귀경객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전 해상에 22일까지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3.5m, 서해 1.5∼4m, 남해 1∼3m로 예상된다.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