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극우 대통령 탄핵 여론 확산…찬성 56%·반대 41%

송고시간2021-09-21 09:03

댓글

국정수행 평가 최악…반정부 시위로 여론 악화 가능성 커

탄핵 공세 시달리는 브라질 대통령
탄핵 공세 시달리는 브라질 대통령

극우 성향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찬성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극우 성향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민심이 갈수록 등을 돌리고 있다.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가 정부 출범 이래 최악의 수준으로 추락한 데 이어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찬성 여론이 확산하면서 정국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가 지난 13∼15일 3천667명을 상대로 벌인 조사(오차범위 ±2%포인트)에서 대통령 탄핵 의견은 찬성 56%, 반대 41%로 집계됐다.

7월 조사와 비교하면 찬성은 54%에서 2%포인트(p) 상승했고, 반대는 42%에서 1%포인트 하락했다.

'대통령의 사법부 공격이 탄핵 추진 사유가 된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대한 의견은 찬성 76%, 반대 21%로 나타났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대법원 판결에 대한 불복종을 촉구하는 등 헌정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으로 정국 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대통령 탄핵 절차 개시 권한은 하원의장이 갖고 있다.

대통령 탄핵이 이뤄지려면 하원 전체 의원 513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 상원 전체 의원 81명 중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1950년 헌법에 처음으로 대통령 탄핵 조항이 포함된 뒤 지금까지 1992년 페르난두 콜로르 지 멜루 전 대통령과 2016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등 두 차례 탄핵이 이뤄졌다.

브라질 대통령 퇴진 촉구 시위
브라질 대통령 퇴진 촉구 시위

지난 12일(현지시간) 상파울루 파울리스타 대로에서 시민들이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며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조사에서 보우소나루 정부의 국정 수행 평가는 긍정적 22%, 부정적 53%, 보통 24%, 무응답 1%로 나타났다.

이는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이래 다타폴랴 조사 중 가장 나쁜 결과다.

앞으로 반정부 시위가 줄을 이을 예정이어서 여론은 더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시민단체 주도로 주요 도시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진 데 이어, 다음 달 2일과 11월 15일에는 범야권의 시위가 예고돼 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