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신규 확진 676명…확진율 1.9%로 올해 최고(종합)

송고시간2021-09-21 11:18

댓글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20일 하루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7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21일 밝혔다.

하루 전(19일) 583명보다 93명, 일주일 전(13일) 539명보다는 139명 많았다.

20일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감염은 3명뿐이었고 국내 감염이 673명으로 대다수였다.

신규 확진자 중 집단감염으로 분류된 이는 120명, 집단감염에 속하지 않는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사례가 284명,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사례가 242명이었다.

중구 중부시장 집단감염 확진자는 전날 서울에서만 66명이 추가돼 전국 누적 127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107명은 시장 종사자다.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집단감염의 서울 누적 확진자는 전날 28명 더해져 339명으로 증가했다. 서울 외 지역 확진자까지 합하면 전국 누적 인원은 최소 349명이다.

이날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신규확진자 수)은 1.9%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보름 평균은 1.1%였다.

확진율 상승은 서울의 하루 검사 인원이 추석 연휴 시작 전인 17일까지 7만명대를 넘나들다가 연휴가 시작된 18일부터 3만5천∼4만7천명 수준으로 내려앉은 영향으로 보인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7∼11일 닷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기록하다가 14일 808명으로 급증해 역대 하루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후 15일부터 20일까지는 19일 하루만 제외하고 매일 700명대였다.

21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 인원은 9만2천532명이다. 이 중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은 8만518명,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만1천394명이다.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2명 추가돼 620명이 됐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