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서 택배 물류센터 관련 4명 더 확진…누적 18명째

송고시간2021-09-21 10:00

댓글

추석 연휴 셋째 날 44명 감염…최근 1주일간 하루 43명꼴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에서 택배 물류센터와 노래방, 보험사를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졌다.

대전시청 남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대전시청 남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추석 연휴 셋째 날인 20일 유성구 한 택배회사 물류센터 직원 3명과 관련 확진자의 지인 1명 등 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연쇄 감염 확진자 수는 18명이 됐다.

지난 18일 확진된 60대 보험사 직원을 매개로 한 택시 기사 감염도 이어졌다.

그의 지인인 택시 기사 4명이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전날에도 1명이 더 확진됐다. 그의 지인도 1명 더 확진되면서 관련 누적 감염은 7명이 됐다.

택시 기사들은 모두 같은 회사 기사이다.

방역 당국은 택시회사 전 직원과 최근 이 회사 택시를 이용한 승객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유성의 한 노래방을 매개로도 자가 격리 중이던 1명(누적 15명)이 더 확진됐다.

최근 1주일간 지역 확진자 수는 총 301명으로, 하루 43명꼴이다.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