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경연 "매출 100대 기업 해외의존도 상승…내수 회복 더뎌"

송고시간2021-09-23 06:00

댓글

"상위 20개기업과 하위 20개기업 매출액 차이 커져"

코로나19 수출 영향(PG)
코로나19 수출 영향(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우리나라 주요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성장했지만, 내수 회복이 비교적 더딘 탓에 해외 시장 의존도는 더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총 매출액은 723조6천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674조1천억원)에 비해 49조5천억원 늘었지만 이중 국내 매출 증가분은 3조1천억원(6.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나머지 46조4천억원(93.7%)은 모두 해외 시장에서 발생한 매출로 분석됐다.

또한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액은 397조3천억원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상반기(350조9천억원) 대비 13.2% 증가한 반면, 국내 매출액(326조3천억원)은 2019년(323조2천억원)에 비해 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액 대비 해외 매출액 비중을 의미하는 해외시장 의존도도 52.1%에서 올해 54.9%로 2.8%포인트 상승했다.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경연은 상위 기업을 제외한 상당수 기업이 특히 내수 시장에서 여전히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면서 국내 매출의 양극화가 심화됐다고 진단했다.

매출액 상위 20개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 합계는 148조1천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131조원) 대비 13.1% 증가한 반면, 하위 80개 기업의 국내 매출액 합계는 7.3% 감소한 178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100대 기업의 매출액 5분위 배율(매출액 상위 20%와 하위 20% 간 평균 매출액 비율)은 10.7배에서 11.3배로 확대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지난해 연말 이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됐던 미국과 유럽에서 매출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미주 지역 매출액은 127조8천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103조8천억원) 대비 23.1% 증가했다. 유럽 지역 매출액은 63조6천억원에서 80조1천억원으로 25.9% 늘었다.

반면 백신 접종이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지역의 매출액은 1.6%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종별로는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 6개 업종의 올해 상반기 해외 매출이 2019년에 비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의료 업종은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요 급증 등으로 국내 매출은 23.4%, 해외 매출은 약 12배로 뛰었고, 전기·전자 업종은 모바일·PC·반도체 등의 수요가 늘며 국내와 해외 매출이 각각 19.6%와 19.0% 늘었다.

운수·장비 업종은 현대차·기아의 신차 출시 효과에 힘입어 국내 매출은 13.1%, 해외매출은 10.6% 증가했다.

반면 기계, 조선, 서비스 등 3개 업종은 매출액이 모두 감소했다. 기계 업종은 중국 건설 경기 부진으로 2019년 상반기에 비해 국내와 해외 매출이 각각 22.7%와 36.4% 감소했고, 선박 수주가 매출로 이어지기까지 2년가량 걸리는 조선 업종도 국내 매출은 22.2%, 해외 매출은 75.6% 감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내수 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