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시교육청, 수의계약 한도액 상향 노조 요구 '거부'

송고시간2021-09-23 09:51

댓글

일선 학교 현행대로 '1천만원까지' 유지키로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

[연합뉴스 자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의 수의계약 한도액을 올려달라는 교육청 노조 요구를 거부했다.

23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 노조는 최근 공문을 통해 일선 학교의 공사와 용역 등과 관련한 수의계약 한도액을 현행 1천만원까지에서 2천만원까지로 올려달라고 교육청에 요구했다.

노조는 3선인 장휘국 교육감 체제 들어 청렴도가 향상한 점 등을 들어 수의계약 한도액을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은 청렴도 향상을 위해 일선 학교의 수의계약 한도액을 1천만원까지로 정한 것은 장 교육감의 공약인 만큼 노조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 교육청 계약부서 관계자는 "노조는 청렴도가 향상됐다는 이유로 수의계약 한도액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계약부서 입장에서는 수의계약 한도액을 올릴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일선 학교에서는 공사를 발주할 때 수의계약 한도액이 적어 건축사들이 설계를 꺼리고 있어 애로를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르면 총공사비 대비 설계비 요율은 9.15%다.

예를 들어 총공사비가 1천만원이면 설계비는 91만5천원이다.

시 교육청 계약부서 관계자는 "일선 학교에서 수의계약 한도액이 적어 건축사들이 이익이 남지 않기 때문에 설계를 꺼린다고 주장하지만, 비교 견적을 통해 얼마든지 업체들이 설계를 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시 교육청과 교육청 직속기관의 수의계약 한도액은 2천만원까지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