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공조…특검·국조 요구서 제출

송고시간2021-09-23 10:57

댓글

"민주당도 동의할 것으로 기대"

대장동 개발사업 국정조사 및 특검 공조 나선 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개발사업 국정조사 및 특검 공조 나선 국민의힘-국민의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특별검사 도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요구서 제출에는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함께했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사업 선정 과정과 사업 구조, 수익 배분 구조 등이 많은 의혹을 낳고 있다"며 "하루빨리 철저히 진상규명을 해서 관련자를 엄벌하고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이야기했고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이 지사를 지지하는 캠프와 민주당 의원들이 특검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안에 동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당이 공조한 것에 대해선 "국민이 공분하고 있고 여기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지만, 여당의 미온적 태도가 예상되기 때문에 정치적 의지를 같이 모았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 지사를 겨냥해 "1원이라도 받았다면 사퇴하겠다가 아니라, 1원이라도 특혜가 주어졌으면 사퇴하겠다고 공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은 특혜를 제도화했다는 문제가 있다"며 "수사 기관의 (수사에) 한계가 있어서 국회의 국정조사로 이 부분을 살펴보고, 다른 지자체로 이런 부패 사업이 확대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