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대면 수요에"…유통업계 추석선물 매출 '껑충'(종합)

송고시간2021-09-23 15:18

댓글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이번 추석에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선물세트 매출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추석을 앞둔 같은 기간보다 18.4%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품목별 매출을 보면 와인·주류가 44.8% 뛰었고 농산(27.8%), 축산(18.7%), 수산(11.2%), 건강·차(11.8%)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고가 선물 수요가 늘며 가격이 20만~30만원을 넘는 '프리미엄 선물세트' 매출이 34.9%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의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명절에 가장 많이 찾는 상품군인 고급 한우 세트가 인기를 끌며 전체 정육·갈비 상품군 매출이 38.7% 늘었고 건강(42.1%), 청과(21.4%), 주류(19.1%) 등도 평균을 상회하는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에서도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보다 18.5% 증가했다. 정육(24.8%), 과일(37.4%), 와인(36.7%) 등의 매출 증가율이 높았다.

이마트에선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판매 실적이 6.4% 증가했다. 2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 매출은 12.1% 늘었다.

프리미엄 선물의 대표격인 축산 세트 매출이 4.2% 증가한 가운데 한우 갈비와 구이를 한데 모은 혼합세트 매출은 17.2% 늘었다.

과일 세트 가운데 올해 작황이 좋았던 배 세트 매출이 17.8% 증가하며 1위를 차지했다.

'홈술' 유행 속에 양주 세트 매출은 39.5%, 와인 세트 매출은 7.4% 늘었다.

비대면 선물 수요가 커지며 온라인 쇼핑몰이나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한 구매가 늘어난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신세계백화점에선 '선물하기' 기능 등을 이용한 온라인 판매가 43.5% 뛰었다.

이에 따라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온라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이 25%에 달했다.

SSG닷컴에선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 추석 대비 27% 증가한 가운데 '선물하기' 매출은 158%나 급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에도 비대면 명절을 보내면서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대신 고가의 선물을 보내는 수요가 많았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