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당 경기도의원 67명 "대장동 사업, 공영개발 모범사례"

송고시간2021-09-23 11:54

댓글
대장동 공영개발 지지선언하는 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
대장동 공영개발 지지선언하는 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

[촬영 이우성]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67명은 23일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이재명표 지방자치 주도 공영개발로 개발이익 시민환수를 실현한 가장 모범적인 공영개발 사례"라며 이 지사를 옹호했다.

아울러 대장동 공영개발 사례를 토대로 '공영개발이익 도민환수제'를 제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이재명 대통령 경선 후보의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김명원(부천6) 건설교통위원장 등 도의원 8명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땅값과 공사비 등 1조원이 넘는 자금이 필요한 사업에 자금 조달이 어려운 성남시는 공영개발을 주도해 결국 5천503억원을 성남시 세수로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은 당초 LH가 하고 있었는데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LH 국정감사에서 포기하라고 압박했고 결국 LH가 포기해 민영개발로 바뀌게 된 것"이라며 "그러나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이 수상한 사업의 변경을 지적했고, 한나라당 의원과 관련된 비리가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성남시장의 공영개발 결정은 민간사업자가 개발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시민에게 이익이 환수되도록 한 것으로 민간업자에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시민에게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다 배당으로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에 대해선 "화천대유와 개인투자자 7곳이 자본금 3억5천만원으로 6년간 3천600억원의 배당금을 받아갔으니 1천배 수익률 아니냐, 화천대유만 기준으로 해서 11만% 수익률 아니냐고 문제 제기하는데 수익률은 투자금 대비로 (계산)해야지 어떻게 자본금 대비로 하냐"고 반문했다.

이들은 "화천대유 등이 총 투입한 돈이 약 1조5천억원이라는데 그럼 수익률이 24%"라면서 "이보다 수익률을 부풀려 문제 제기하는 건 무식하거나 이를 알면서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경기도의회는 민주당 132명, 국민의힘 6명, 정의당 2명, 민생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이날 이 지사 지지에 참여한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의 절반 가량에 해당한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