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출구 잃은 '대장동 내전'…"野에 부화뇌동" "불안한 후보"(종합)

송고시간2021-09-23 19:38

댓글

秋·김두관 엄호에 이재명 공동대응 제안…이낙연 "특검 말고 경찰수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촬영 김승두(왼쪽), 홍기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양강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23일에도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대치를 이어갔다.

최대 승부처가 될 호남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신경전이 절정에 달한 가운데 다른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두관 의원이 이 지사 엄호에 나서며 이 전 대표가 '고립'된 듯한 상황도 연출됐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추 전 장관과 김 의원은 물론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를 옹호한 당내 의원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후보들의 공동 기자회견이든, 캠프의 공동 성명이든 저들의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했다.

캠프 핵심 관계자들은 이날 줄지어 라디오에 나와 야권의 대장동 의혹 제기를 비판하는 한편 경쟁 주자인 이 전 대표의 선거 캠프에도 화살을 돌렸다.

부·울·경 총괄선대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은 "이번 의혹 제기는 한마디로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수사를 통해 밝혀질 일"이라며 "이낙연 캠프는 사건의 본질에 천착했으면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경 대변인도 "이낙연 캠프의 비판과 공격은 국민의힘 기조와 너무나 같다"고 꼬집고는 "대장동 의혹은 파면 팔수록 '역시 일 잘하는 이재명'이라는 결론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토론회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1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내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주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1대1 토론에서 이재명 경선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2021.9.1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반면 이낙연 캠프는 대장동 개발을 비롯한 여러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이 위협받고 있다며 '불안한 후보론'을 띄우는 데 주력했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문제는 분명히 있는 것 같다. 공영개발 방식으로 민간인이 사실상 특혜를 받아 6천억원 이상의 이익을 챙긴 것"이라며 "이것이 이 지사 말처럼 진짜 '국민의힘 게이트'인지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캠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호남을 둘러보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권자들이 많은 영향을 받고 있더라"며 "이재명 괜찮겠냐,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이낙연 후보를 뽑자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여론은 부·울·경과 경기, 서울로도 금세 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야권이 주장하는 국정조사나 특검에 대해선 여전히 거리를 뒀다.

이 전 대표는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 마당에 특검 또는 국정조사 요구로 여야가 줄다리기하면 진상조사는 뒷전에 밀리고 정치 공방만 난무할 수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추미애 대선 예비후보
발언하는 추미애 대선 예비후보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9.19 iny@yna.co.kr

경선 3위를 기록 중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도 이 지사를 엄호하는 한편 이 전 대표에게는 가시 돋친 말을 쏟아냈다.

추 전 장관은 라디오에 출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이 지사 측에서 나올 게 없을 것이다. 특검이나 국정조사까지 가도 상관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고 '이낙연 책임론'을 재차 거론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장동이 이제 와서 난장판의 소재가 된 이유는 오로지 마타도어 때문"이라며 "보수언론이 만들어 내고 국민의힘이 나발 불고 우리 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사실상 이 전 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지 않았다. 그는 지난 19일 TV토론에서 이 지사를 향해 "결과적으로 이렇게 됐으니 당시 정책 책임자로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은 바 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