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공공배달앱 동백통 사업 중단하고 특정감사 해야"

송고시간2021-09-23 15:49

댓글

부산경남미래정책 "전통시장 계약 3곳뿐…앱 개통도 못 해"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시민단체인 부산경남미래정책(미래정책)은 23일 공공모바일마켓앱(동백통) 사업 추진을 전면 중단하고 특정감사를 하라고 부산시에 촉구했다.

미래정책은 "동백통 사업은 당초 지난해 12월까지 시스템 구축과 온라인 주문·배송 서비스 제공 등을 개시했어야 하지만 현재 시범운영조차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부산시가 2차년도 사업기간(2021년 6월∼2022년 1월)에 8억5천만원을 투입할 예정이지만 현재까지 애플리케이션(앱) 개통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백통 사업 범위로 전통시장 20곳(점포 기준 200개 이상)·음식점(점포 기준 3천개 이상), 중소기업(200개 업체·700개 품목 이상)을 내걸었으나 실제로 계약 체결한 전통시장은 3곳에 불과하다"며 "부산시는 사업이 표류하는 동백통 사업 현황을 진단하고 시정하기 위해 특정감사를 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미래정책은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이 추진한 동백통 사업계획을 보면 전통시장 온라인 전자상거래 지원(전통시장 전용 배송 앱)에 한정됐으나 사업계획이 변경되면서 지나치게 확대됐다"며 "부산시가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기존 수요를 잠식하고 있는 민간업체와 경쟁하고자 한다면 사업 범위를 좁힌 뒤 전폭적인 예산 투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