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타 바이러스 연구 석학 이호왕 교수 올해 노벨의학상 받을까

송고시간2021-09-23 17:24

댓글

이 교수의 '한탄 바이러스' 최초 보고 후 전 세계서 유사 바이러스 발견

"바이러스 연구 전 과정서 성과, 업적 낸 것이 주효"

클래리베이트, 노벨상 예측 공개…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포함
클래리베이트, 노벨상 예측 공개…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포함

(서울=연합뉴스) 23일 정보분석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공개한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 명단에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이 명예교수는 미국 뉴멕시코대학 칼 존슨 명예 객원교수와 함께 한타바이러스 분리 및 동정, 신증후군출혈열(HFRS) 연구에 기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예측 후보로 선정됐다. 2021.9.23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김잔디 기자 =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유력 후보로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93)가 또다시 이름을 올리면서 그의 업적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 명예교수는 전 세계에서 여전히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 한타 바이러스 연구 분야 내 독보적인 존재로 20여년간 노벨상 수상 후보로 꾸준히 점쳐졌다.

'한국의 파스퇴르'로 불리는 그는 한타 바이러스 연구 전 주기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으로도 이미 석학의 반열에 올랐다는 평을 받는다.

1928년생인 이 명예교수는 1976년 3월 경기도 동두천 한탄강 유역에서 채집한 등줄쥐의 폐 조직에서 세계 최초로 유행성출혈열 병원체와 면역체를 발견했다. 등줄쥐는 우리나라에서 흔한 야생들쥐다.

유행성출혈열은 당시 정체불명의 괴질로 유명했다. 이 교수가 낸 자서전에 따르면 1, 2차 세계대전 때 군인 수천 명이 유행성출혈열로 목숨을 잃었고, 한국 전쟁 당시 유엔군 3천200명도 이 병을 앓았다.

당시 미국도 유행성출혈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연구에 나섰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 명예교수는 이 병원체 바이러스를 발견장소의 이름을 따 '한탄 바이러스'로 명명했고 그가 이 바이러스를 발견한 이후로 전 세계에서 유사한 바이러스가 보고되기 시작됐다.

이호왕 고대 명예교수 흉상
이호왕 고대 명예교수 흉상

(서울=연합뉴스) 고려대 의과대학 앞 광장에 세워진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 흉상. << 고려대학교 제공 >> 2009.10.29

핀란드에서 발견된 푸말라 바이러스, 이 명예교수가 이후 발견한 서울 바이러스 등이 그 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바이러스들을 현재 한타 바이러스과(科)로 묶어 분류하고 있다.

한타 바이러스는 설치류의 배설물을 통해 감염된다. 폐를 거쳐 신장을 망가뜨리면서 두통, 근육통, 발열 등을 일으킨다.

중국에서는 한타 바이러스 환자가 1년에 1만∼2만 명씩 보고되고 있고, 북·남미에서는 한타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폐증후군의 치사율이 35∼5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 무서운 질병이다.

이 명예교수의 업적은 바이러스 발견에 그치지 않는다. 지난 1989년에는 세계 최초로 유행성 출혈열 진단키트를 개발했으며 1990년에는 유행성 출혈열 예방백신인 '한타박스'도 개발했다.

이 명예교수의 제자인 송진원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교수(고려의대 바이러스병연구소 소장)는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혀 모르고 있던 병의 원인을 밝혀낸 것"이라며 "이로써 병을 진단할 방법을 확립할 수 있었다"고 그의 연구 업적을 평가했다.

송 교수는 "바이러스의 발견부터 진단법 확립, 예방 백신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낸 성과와 업적이 주효했다"고 올해 노벨상 수상 후보로 이 명예교수가 포함된 이유를 분석했다.

'한국의 파스퇴르' 이호왕 박사
'한국의 파스퇴르' 이호왕 박사

(포천=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지난 2007년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 자일리에서 열린 이호왕 박사의 기념비 제막식에서 이 박사(왼쪽 두번째)와 박윤국 당시 포천시장이 기념비 헌시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 박사는 1976년 세계 최초로 유행성출혈열의 병원체를 발표했다. <<전국부기사 참조>> kyoon@yna.co.kr 20071018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이 명예교수는 대한바이러스학회 초대회장, 세계보건기구(WHO) 유행성출혈열연구협력센터소장, WHO 바이러스전문위원,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2002년에는 국가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고령인 이 교수는 지난해부터 외부 활동을 삼가는 중이다.

ki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