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송차 못 들어가" 화물연대 SPC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송고시간2021-09-24 09:07

댓글

조합원 300여명 철야농성…배송차 진입 막으며 경찰과 몸싸움

화물연대 조합원 SPC 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화물연대 조합원 SPC 삼립 청주공장 앞 이틀째 농성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24일 충북 SPC삼립 청주공장 앞에서 집회하고 있다. 2021.9.24 kw@yna.co.kr (끝)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화물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300여명이 이틀째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전날 오전 이곳에 집결해 철야농성을 벌인 광주, 대구, 경북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은 24일 오전 7시께 샐러드 소스와 야채 배송을 위해 공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화물차 19대의 진입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진입로를 확보하려는 경찰과 조합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해산명령을 내린 상태다.

청주시도 전날 주최 측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애초 SPC삼립 세종공장 앞 투쟁 결의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세종시의 50명 이상 집합 금지 행정명령 등에 막혀 이곳으로 집결 장소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강제 해산에 나서는 방안 등을 검토했으나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일단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구·전북·충북지역 6중대(450명)을 동원해 집회 현장을 관리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지난 2일 호남지역 빵과 재료 운송 거부에 들어간 뒤 15일 0시를 기해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들은 과도한 업무량을 개선하기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조합원들은 대체 배송 차량 운행을 막거나 경찰과 몸싸움을 벌여 업무방해 등으로 입건되기도 했다.

SPC그룹은 화물연대 요구가 물류 담당 계열사와 위·수탁 계약한 운수업체 노사 간 협의할 사안으로, 원청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kw@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