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윤호 靑경호처 차장, 서울·과천에 2주택…"해소방안 강구"

송고시간2021-09-24 00:00

댓글

김한규, 농지법 위반 논란 토지 처분…박성민 본인 재산 119만원

최윤호 경호처 차장
최윤호 경호처 차장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이 작년 11월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의결에 대해 인사말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이 서울과 과천에 2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9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최 차장은 본인 명의의 경기 과천시 별양동 아파트(8억2천400만원)·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아파트(10억2천600만원) 등 2주택을 포함해 모두 18억5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는 과천 아파트는 2015년 3월에 4억6천500만원에 취득했고, 답십리 아파트는 2015년 11월 일반분양을 통해 7억200만원에 취득했다고 기재했다.

최 차장은 이외에도 배우자가 증여받은 서울 서초구 신원동 대지에 신축한 근린생활시설 지분(6천500만원)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부동산 3채에 모두 임대보증금 채무가 12억1천만원이 있다고 신고해 자신이 보유한 부동산에는 살고 있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재산 신고 서류에는 거주를 위해 별도로 주택을 임차한 내용도 없었다.

최 차장은 "과천 아파트를 취득한 뒤 절차를 거쳐 임대사업 등록을 했고 이후 실거주를 위해 서울 동대문구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다주택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밝혔다.

최 차장은 지난해 6월 차장에 임명됐으나 당시 경호처 차장이 공직자윤리법상 재산공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 6월 22일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이번에 처음 재산이 공개됐다.

공직자 재산공개 (PG)
공직자 재산공개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한편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았던 김한규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논란의 대상이 됐던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양평군 토지를 이달 매도했다고 신고했다.

김 비서관 부부는 보유하고 있던 넷플릭스, 아마존닷컴, 애플 등 상장주식도 지난달 모두 처분했다.

사상 처음으로 대학생 신분으로 청와대 비서관이 된 박성민 청년비서관은 4억1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다만 신고 재산의 대부분은 부모님 명의였으며 본인 명의는 예금 118만9천원이 전부였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