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끌 빚투' 논란 김기표, 퇴직 때까지 토지 등 처분 안해

송고시간2021-09-24 00:00

댓글

최재형 20억4천만원…이용구 전 차관은 46억9천만원 신고

공직자 재산공개 (PG)
공직자 재산공개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영끌 빚투' 의혹으로 사퇴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퇴직일까지 논란이 됐던 토지와 건물을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4일 공개한 9월 수시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퇴직일(6월27일) 기준 경기도 광주 송정동 임야(4천900만원 상당)와 근린생활시설(8억2천200만원)을 처분하지 않았다.

서울 강서구 마곡동 상가 2채(65억4천800만원)도 마찬가지였다.

채무도 이전 신고액 56억2천만원과 거의 같은 55억500만원이었다.

앞서 김 전 비서관은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에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신속히 처분하고자 협의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로 지난 6월에 사퇴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직전 재산신고보다 1억6천600만원 증가한 20억3천900만원의 재산을 이번에 신고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의 가액 변동과 사인간 채권 일부 회수 등으로 인한 것이다.

'택시기사 폭행'으로 물러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은 서울 서초동 아파트(17억8천900만원)를 포함한 46억9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이전 신고보다 3억7천300만원가량 감소한 것이다. 배우자 명의 아파트 매도와 모친 사망으로 인한 재산등록 제외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직자윤리위가 이날 재산을 공개한 6월 임용·퇴직자 등 86명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주현 국무조정실 산업연구원장으로, 160억6천600만원을 신고했다.

주 원장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마포구 동교동 오피스텔, 금천구 독산동 근린생활시설을 보유하고 배우자 명의로 강남구 신사동 빌딩, 경기 성남시 분당구 상가 등 부동산 재산만 85억8천700만원 가량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성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은 배우자 명의의 경북 김천 일대 토지 106개 필지 및 서울 서초구·영등포 등 상가 지분과 본인 명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등 87억7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안 부위원장은 배우자의 토지가 공유지분 상속, 연안이씨 성암공파 종회 대위 등기에 따른 것이라고 기재했다.

윤상흠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은 68억7천600만원을 신고했다.

퇴직자 중에는 황석태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47억4천600만원),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46억9천300만원), 정남준 전 인사혁신처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46억1천700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