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탈리아, 기업·가계 에너지 요금 경감에 4조원 지원

송고시간2021-09-24 03:50

댓글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경제인연합회 총회에서 연설하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 [EPA=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경제인연합회 총회에서 연설하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4분기 전기·가스요금 폭탄이 우려되는 가운데 이탈리아 정부가 기업과 가계의 비용 부담을 줄여주고자 4조 원 이상의 공적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주재한 내각회의에서 기업·가계의 에너지 요금 경감을 위해 30억 유로(약 4조1천253억 원)를 지원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공영방송 라이(RAI)뉴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국가 전체 에너지 수요의 7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는 이탈리아는 글로벌 경기회복세와 맞물린 에너지 가격 급등 여파로 4분기 전기·가스 공급가가 각각 40%, 30%가량 인상될 것으로 예상됐었다.

이번 정부 지원으로 4분기 기업과 가정이 실제 부담하는 전기·가스요금 인상률은 10% 안팎으로 억제될 전망이다. 저소득층에 대한 요금 보조도 확대된다.

당국은 3분기에도 12억 유로(약 1조6천501억 원) 상당의 에너지 지원금을 지출한 바 있다.

이탈리아는 에너지원 중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다.

1차 에너지 소비에서 천연가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40%로, 이웃 나라인 프랑스(15%)의 세 배에 가깝다. 유럽 주요국 가운데 천연가스 수입 규모는 독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런 이유로 에너지 가격 변동에 유독 취약하고 경제 주체들의 에너지 비용 부담도 크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드라기 총리는 이날 오후 이탈리아경제인연합회(Confindustria) 총회 연설에서 에너지 가격 급등에 대응하는 긴급 정부 지원책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에너지 공급선 다변화 등 중장기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또 "생태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태양광 등과 같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