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광현, 9일 만의 등판서 2이닝 무실점…소속팀은 12연승 질주

송고시간2021-09-24 07:54

댓글
역투하는 김광현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9일 만에 등판해 무실점 역투로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김광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MLB) 방문 경기에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2개씩 내줬지만,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공 38개를 던져 스트라이크 21개를 꽂았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3.56으로 내려갔다.

4이닝 동안 5점을 준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의 배턴을 받은 김광현은 1-5로 끌려가던 5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 이래 9일 만이었다.

김광현은 1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에게 안타를 맞고, 크리스천 옐리치에겐 볼넷을 줘 만루 위기를 스스로 불렀다.

고비에서 김광현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루이스 우리아스마저 3루수 땅볼로 요리해 점수를 주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6회말 투 아웃을 잘 잡은 뒤 매니 피냐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아 두 번째 실점 위기에 부닥쳤지만, 대타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땅볼로 유도해 불을 껐다.

김광현은 7회 타석에서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 파죽의 12연승
세인트루이스 파죽의 12연승

[MLB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세인트루이스는 7회 폴 골드슈미트의 2점 홈런 등으로 넉 점을 뽑아 5-5로 균형을 맞춘 뒤 8회 밀워키 포수 피냐의 패스트볼과 야디에르 몰리나의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2점을 보태 경기를 뒤집었다.

골드슈미트는 9회, 8-5로 쐐기를 박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세인트루이스는 거침없이 12연승을 질주해 1935년 작성한 구단 최다 연승 기록(14연승)에 2승 차로 다가섰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