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불응에도…이인영 "민간 대북지원 사업에 100억원 지원"

송고시간2021-09-24 09:27

댓글

교추협 개최해 논의…북한이 인도지원 호응 안해 실제 집행은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정부가 대북 영양 및 보건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민간단체들을 총 100억 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북한이 남측은 물론 국제사회의 인도지원까지 전면 거부하는 상황에서 실제 지원이 이뤄질지 불투명하지만, 대북 인도협력 의지를 재확인하며 경색된 남북관계 반전의 계기를 마련해보려는 의도로 평가된다.

정부는 24일 제322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영양·보건협력 정책사업을 총 100억 원 이내에서 지원하는 안을 심의 중이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교추협 모두발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봉쇄가 장기적으로 지속하면서 북한 내부에서 식량과 보건 물품 등의 부족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해진다"면서 논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유엔 등 국제기구는 물론이고 우리 민간단체에서도 시급한 영양 및 보건 물자를 적시에 필요한 수순으로 공급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돼 왔다"면서 "인도적 협력은 한미 간 공동 협력사업으로 발굴하고 있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 많은 나라에서 한목소리로 공유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단체의 인도협력 사업에 대한 100억 원 규모의 기금 지원을 통해 우리의 따뜻한 온정이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돼 이들의 삶이 보다 안전해지고 남북 간 신뢰가 증진되며 한반도의 미래가 한층 더 건강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장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주재
이인영 장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2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대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2021.9.24 kimsdoo@yna.co.kr

이날 교추협에서는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 건설사업과 관련된 토지 등 보상안 DMZ 평화의길 고성노선 도로 개보수 사업 지원안도 심의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고성 평화의 길은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면 우선적으로 재개방하려는 구간이지만 도로 파손상태가 심해 차량 운행 등 안전 문제가 제기된다"면서 "긴급 개보수를 추진해 방문객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