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회적기업중앙協, 서울시 융자기금 횡령·배임 의혹"

송고시간2021-09-24 14:29

댓글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가 융자해준 사회투자기금에 배임·횡령이 발생한 의혹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감사에 나선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서울시는 전날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공동대표단으로부터 "협의회가 서울시로부터 융자를 받은 후 다른 민간재단에 임의로 자금을 이전하는 과정에 횡령·배임 의혹이 있다"는 취지의 공익신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공동대표단 중 상임대표는 빠져 있었다. 이에 서울시 감사위원회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협의회는 2019년 10월을 기준으로 시로부터 30억원의 사회투자기금 융자를 받았으나, 그 후 따로 설립된 제3의 재단법인에 이 금액을 포함해 총 92억원의 자금을 이전했다.

공동대표단은 이 과정에서 내부에서 적법 절차가 준수되지 않았고 서울시와도 서면 계약이 이뤄지지 않는 등 하자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이 문제가 불거지자 자금 이전을 주도했던 인물이 협의회 명의의 채무를 서울시에 갚았으며, 이 과정에서 법 위반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공동대표단의 주장이다.

이에 자금 이전을 주도했던 당사자는 "정관에 따라 내부 절차를 거쳤고, 시와 채무 인계에 대해 협의하기도 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작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지적했던 것과 같은 내용으로 보인다"며 "신고가 접수됐으므로 조사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