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추석 연휴 확진자 증가…"다음 주 영향 본격화"

송고시간2021-09-24 14:43

댓글

외국인, 목욕탕, 유흥시설, 학교 등 산발 감염

코로나 검사 기다리는 시민
코로나 검사 기다리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에서 추석 연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추석 명절 연휴(18∼22일)를 포함해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광주 하루 평균 확진자는 34.6명이었다.

직전 1주일(10∼16일) 24.1명에 비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연휴 기간이어서 검사 수가 평소보다 줄어들었는데도 하루 3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잠복기 등을 고려하면 다음 주부터 추석 연휴 영향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광주에서는 함께 생활하는 외국인들의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으며, 유흥시설, 학교, 목욕탕, 식당, 체육시설 등 곳곳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 시각(오후 10시) 이후에 공원, 체육시설 등 야외 공간에서 집단으로 음주·취식을 하며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김종효 시 행정부시장은 "연휴 기간 고향 등 타지역을 방문한 시민들은 직장으로 복귀 전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며 "불요불급한 모임과 행사는 미루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광주에서는 의무 검사 대상인 외국인 관련 3명, 서구 유흥시설 관련 1명, 타시도 확진자 관련 2명, 유증상 2명 등 1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