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하성, 65일 만의 서스펜디드 경기 출전…타율 소폭 상승(종합)

송고시간2021-09-25 12:14

댓글
수비하는 김하성(왼쪽)
수비하는 김하성(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65일 만에 재개한 서스펜디드 경기를 통해 타율을 소폭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를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06에서 0.207로 상승했다.

이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와 원정 더블헤더 2차전의 연장선에 있다.

당시 경기는 악천후로 서스펜디드 선언이 됐고, 65일이 지난 이날 경기 장소를 바꿔 재개했다.

김하성은 당시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1회 중견수 방면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그는 3회 좌익수 뜬 공을 기록한 뒤 5회초 공수교대 때 악천후로 서스펜디드 선언이 됐다.

이날 다시 시작한 경기에서 김하성은 침묵했다. 6회 무사 1루 기회에서 3루 땅볼로 잡혔다.

샌디에이고는 7회까지 진행된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서스펜디드 경기의 기록은 원래 예정대로 열렸던 경기일의 성적으로 남는다.

따라서 이날 샌디에이고의 간판 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시즌 41번째 홈런을 쳤지만, 공식 기록은 7월 22일에 기록한 30호 홈런으로 남았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