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출 '보릿고개' 아우성에도 금융당국 '총량목표 고수' 기조

송고시간2021-09-26 06:15

댓글

금융위 "완화 고려 안 해"…전세대출 제한 가능성에 '함구'

은행 대출 관리 (PG)
은행 대출 관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각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실적이 연간 '총량 목표'에 근접했지만 금융당국은 목표치 수정은 없다며 강경 기조를 유지했다.

금융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26일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 5∼6%를 상향 조정할 계획이 현재로선 없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각 은행에 따르면 이달 16일 기준 5대 시중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4.69%에 달했고, 농협은행과 하나은행은 각각 7.4%와 5.04%로 높아졌다.

가계부채 증가율 목표치를 '현실적으로' 수정하거나 총량 관리 방식 자체를 재고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연말까지 철저히 관리하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금융감독원의 잠정 집계를 보면 지난달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 증가액은 8조5천억원으로 7월(15조3천억원)보다 증가 폭이 7조원가량 감소했다.

이달에는 전방위 대출 '죄기'와 명절 상여금으로 마이너스통장 대출이 감소하는 등 영향으로 증가액이 4조원대로 억제될 수 있을 것으로 금융당국은 기대했다.

당국은 비(非)은행권으로 대출 수요가 전이되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상호금융, 여신(카드, 캐피탈), 보험, 저축은행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은 최근 대출이 많이 늘어난 카드사와 저축은행을 불러 총량 증가율을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인터넷은행이 설립 취지인 '중금리 대출'보다 고신용자 영업에 주력하는 데 대해서도 경고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불과 2주 만에 0.3%포인트(p) 안팎이나 뛰는 등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사진은 이달 22일 서울 한 시중은행 앞에 게시된 대출 광고. 2021.9.22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불과 2주 만에 0.3%포인트(p) 안팎이나 뛰는 등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사진은 이달 22일 서울 한 시중은행 앞에 게시된 대출 광고. 2021.9.22 uwg806@yna.co.kr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7일 열리는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서도 가계대출 관리 의지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고 위원장은 '추석 이후'에 가계부채 관리 '보완대책'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발표 시기는 국정감사 직후로 예상된다.

가계대출 급증세를 주도하는 전세대출을 제한할지는 이달 가계대출 증가 동향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6일 현재 5대 시중은행의 작년 말 대비 전세대출 증가율은 약 15%로 전체 가계대출 증가율의 3배가 넘는다.

전세대출 제한 가능성에 대해 금융당국은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105% 수준으로 임계치 80%를 넘어 위험 수준"이라며 "내년에도 강력한 가계부채 관리 기조가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