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9시까지 서울 942명 확진…전날 이어 역대 2위

송고시간2021-09-25 21:19

댓글
'계속되는 검사'
'계속되는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면서 3천명을 넘어선 가운데 25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73명 늘어 누적 29만8천40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후 첫 3천명대다. 2021.9.2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토요일인 25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942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 잠정집계치로 역대 2위에 해당하며, 최다기록인 전날(24일) 1천223명보다 281명 적지만 지난주 토요일(18일) 730명보다는 212명 많다.

하루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24일이 역대 최다기록인 1천222명이었고, 기존 역대 2위는 23일의 906명이었다. 18일은 742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급증해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이달 14일(808명)에 이어 23일과 24일까지 7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최근 보름간(10∼24일) 서울의 하루 평균 신규확진자 수는 725명이었고,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6만4천118명이었다.

특히 추석 연휴(18∼22일)를 전후해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서울의 하루 검사 인원은 연휴 전날인 17일 7만 명대에서 연휴가 시작된 18일부터 21일까지는 3만∼5만 명대로 주춤했다가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8만 명대로 늘었다. 다음날인 23일 하루 최다 기록인 11만589명으로 급등한 데 이어 24일에는 10만4천524명으로 10만 명대를 유지했다.

25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6천891명으로 잠정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 날인 2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