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대명·무야홍에 홍찍명·유치타까지…대선판 조어경쟁

송고시간2021-09-26 05:00

댓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홍준석 기자 = 어대명(어차피 대통령은 이재명), 무야홍(무조건 야권후보는 홍준표), 홍찍명(홍준표 찍으면 이재명이 된다).

대선정국으로 접어든 여의도 정가에서 '조어 전쟁'이 치열하다.

입에 오르내리게 쉽게 통상 세글자로 축약어를 만드는데, 대결 구도를 선명하고 단순하게 정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프레임 싸움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일종의 '입소문 마케팅'으로, 각 후보 진영뿐만 아니라 열혈 지지층들이 SNS에 실어나르며 확산하는 구조다.

쏠림현상 효과를 통한 '대세론 굳히기'에 활용하거나, 상대 후보에 대한 비토론을 부추기는데 역이용하기도 한다.

이재명 후보 정견발표
이재명 후보 정견발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2021.9.25 [공동취재] pch80@yna.co.kr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세론을 뜻하는 축약어가 눈에 띈다. '어대명'과 더불어 당내 경선용인 '어후명'(어차피 후보는 이재명)이 대표적이다.

야권에선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을 지칭하는 '무야홍' 바람을 타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유래해 최근 온라인에서 '신난다'는 의미로 쓰이는 밈(meme·인터넷 유행)을 패러디한 것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지지자들 사이에서 최근 '유치타'로 통한다. 몸을 웅크렸다가 크게 도약하는 치타처럼 지지율이 오를 것이란 의미로, '민주당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는 후보'라는 의미도 내포했다.

윤석열·홍준표 경쟁 (PG)
윤석열·홍준표 경쟁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경쟁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조어도 눈에 띈다.

'홍찍명'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층 일부가 당내 경쟁자인 홍 의원의 상승세를 차단하기 위해 만든 견제성 조어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윤나땡'(윤석열이 나오면 땡큐), '홍나땡'(홍준표가 나오면 땡큐) 등의 평가절하성 키워드도 회자됐다.

때로는 주자 본인이 직접 만들기도 한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김빠진 사이다 이재명 후보는 홍준표 후보를 제대로 못 잡는다"라며 '심잡홍'(심상정이 잡는다 홍준표)을 내세웠다.

지난 2017년 대선에서도 조어 전쟁은 치열했다.

당시 여론조사 우위를 달렸던 문재인 민주당 후보 측의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 '아낙수나문'(아빠가 낙선하고 수십번 나온다 해도 문재인)과 함께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 등이 입에 오르내렸다.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후보 지지층이 보수 결집을 위해 내세웠던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진영이 국민의당 대표였던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곱지 않은 영남 정서를 겨냥해 만든 '안찍박'(안철수를 찍으면 박지원이 상왕된다)도 대선판을 달궜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