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정부, 멍완저우 귀국에 전세기 제공…포털은 공항 생중계

송고시간2021-09-25 20:52

댓글

중국매체들, 관련 보도서 '여사'로 예우하며 영웅 대접

25일 중국 선전의 바오안공항에서 멍완저우를 기다리는 중국 시민들
25일 중국 선전의 바오안공항에서 멍완저우를 기다리는 중국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국 검찰에 기소돼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상태로 있다가 24일(캐나다 현지시간) 풀려난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중국 정부 전세기 편으로 귀국길에 오르는 등 중국 안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중국 중앙TV(CCTV)를 비롯한 중국 매체들은 멍 부회장이 중국 정부 전세기편으로 캐나다를 출발해 25일(중국 현지시간) 밤 선전(深圳) 바오안(寶安)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주요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百度)는 바오안 국제공항의 상황을 일찌감치 생중계하고 있다. 취재진과 환영 나온 시민들이 운집한 채 멍 부회장이 나타나길 기다리는 등 공항 현장의 고조된 분위기가 전해졌다.

또 많은 중국 매체들은 관련 보도에서 멍완저우를 '여사'로 칭하는 한편 "중국 정부의 부단한 노력"을 거론하며 이번 석방을 미국을 상대로 거둔 중국의 외교적 승리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멍 부회장이 이 같은 환대를 받는 것은 그의 기소 및 체포, 가택연금 등을 미국의 대 중국 압박 정책의 일환으로 보고, 그를 무고한 희생자로 간주하는 시각이 중국내에서 만연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멍완저우 태운 중국 정부 전세기
멍완저우 태운 중국 정부 전세기

(신화=연합뉴스)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