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67회 백제문화제 개막…'열린 문화, 강한 백제' 엿본다

송고시간2021-09-25 21:01

댓글

공주·부여 일대서 온·오프라인 병행해 내달 3일까지 이어져

개막식 불꽃놀이 모습
개막식 불꽃놀이 모습

[공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부여=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1천500년 전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보고 즐길 수 있는 제67회 백제문화제가 25일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막이 올랐다.

'열린 문화, 강한 백제'를 주제로 한 이번 백제문화제는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내달 3일까지 9일간 이어진다.

이날 오후 공주지역 축제 주 무대인 금강 미르섬에서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이춘희 세종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 주제공연으로 판소리와 오페라를 접목한 판페라 '무령'이 무대에 올랐다. 무령왕의 일대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판소리와 뮤지컬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개막식 주제공연 모습
개막식 주제공연 모습

[공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백제문화제 주요 프로그램을 보면, 대표 프로그램으로 성장한 뮤지컬 '웅진 판타지아'가 세계문화유산인 공산성 일대에서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총 3회 선보인다.

올해는 국악적 요소를 가미해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며, 객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의료인 등을 초청해 지친 심신을 위로한다.

대통령기록관과 협력해 마련되는 '동아시아 교류 왕국의 중심 백제, 그 찬란한 빛' 특별 전시에는 백제 교류국에 대한 대통령기록관 소장품 20점을 만날 수 있다.

축제 기간 웅진 천도를 기념하는 475척의 황포돛배와 160여 점의 백제 시대 유등이 공산성 일대 금강을 수놓는다.

금강을 수놓은 유등
금강을 수놓은 유등

[공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백제 별빛 정원으로 탈바꿈한 미르섬 일대는 가을밤 낭만을 선사하며 백제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화려한 빛으로 물들인다.

공주시는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대규모 관람객이 모이는 대형 이벤트와 먹거리 행사 등을 제외했다.

모든 프로그램의 관람석도 거리두기 3단계 지침에 따라 제한적으로 운영하며, 대신 유튜브 채널을 통한 라이브 중계를 활용한다.

백제문화제는 부여에서도 제례·불전과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 위주로 다음 달 2일까지 열린다.

총 10개의 제례·불전은 24일 고천제·팔충제·삼산제와 25일 삼충제에 이어 26일 백제대왕제, 27일 궁녀제, 28일 오천결사충혼제, 10월 1일 유왕산추모제, 2일 임천충혼제·수륙대재 등 순으로 봉행된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백제의 흥과 멋이 함께할 1천500년 전 백제로의 시간여행이 무엇보다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