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여정 "존중 유지되면 종전선언·남북정상회담 논의할 수도"(종합)

송고시간2021-09-25 22:17

댓글

"연락사무소 재설치도 논의 가능…한반도 군사력 균형 깨지 말아야"

김여정, 종전선언 제안 긍정 평가 (PG)
김여정, 종전선언 제안 긍정 평가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하루 만에 다시 담화를 내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정상회담 등 남북한 현안 논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개인적 견해를 전제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 발표 이후 남한 정치권을 주시했다면서 "경색된 북남 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우리 역시 그 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김 부부장은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조건을 제시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현존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의 군사적 환경과 가능한 군사적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권 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의 군비증강 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미국·남조선식 대조선(대북) 이중 기준은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주장"이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남조선은 미국을 본떠 이런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억지 주장을 내들고 한반도 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부부장은 "지금 북과 남이 서로 트집 잡고 설전하며 시간 낭비를 할 시간이 없다"며 "북남관계 회복과 건전한 발전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말 한 마디(를) 해도 매사 숙고하며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이 정확한 선택을 해야 한다는 권언은 지난 8월에도 한 적이 있었다"며 "앞으로 훈풍이 불어올지, 폭풍이 몰아칠지 예단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2월 방남한 김여정 당시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국립중앙극장에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2월 방남한 김여정 당시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국립중앙극장에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으로 북한의 대남·대외정책을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 부부장이 이틀 연속 담화를 내 남북관계 개선 시그널을 보냄에 따라 북한이 전격적으로 회담 테이블에 복귀할지 관심이다.

특히 김 부부장이 '개인적 견해'임을 못 박긴 했지만, 종전선언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는 물론 남북정상회담까지 언급해 문 대통령 임기 말 남북 관계의 급진전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주목된다.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나온 김 부부장의 잇따른 담화를 놓고 정치권에서 다양한 해석 등 논란도 예상된다.

com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