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9시까지 전국서 2천492명 확진…26일 2천700명 안팎 예상

송고시간2021-09-25 21:40

댓글

서울 942명-경기 689명-인천 175명 등 수도권 1천806명, 비수도권 686명

코로나19 사태 후 두번째 큰 규모…4차 대유행 지속에 82일째 네 자릿수

'계속되는 검사'
'계속되는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면서 3천명을 넘어선 가운데 25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73명 늘어 누적 29만8천40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후 첫 3천명대다. 2021.9.25 jieunlee@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신재우 변지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급확산 중인 가운데 2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천49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2천924명보다는 434명 적지만, 지난주 토요일(9월 18일)의 1천852명보다는 640명 많다.

2천492명 자체는 동시간대는 물론 최종 집계치 기준으로도 이미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직전 동시간대 최다 기록은 전날의 2천924명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806명(72.5%), 비수도권이 686명(27.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942명, 경기 689명, 인천 175명, 대구 141명, 경북 85명, 충남 75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충북 50명, 부산 46명, 강원 44명, 광주 40명, 전북 26명, 울산 25명, 전남 19명, 제주 7명, 세종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천700명 안팎, 많으면 그 이상에 달할 전망이다.

다만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만큼 증가 폭이 예상만큼 크지 않을 수도 있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349명 늘어 최종 3천273명으로 마감돼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면서 결국 3천명을 넘어섰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