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라브로프 "남북대화 지지…미국, 건설적 조치 취해야"

송고시간2021-09-26 07:32

댓글
공동기자회견 하는 세르게이 러시아 외무장관
공동기자회견 하는 세르게이 러시아 외무장관

(서울=연합뉴스)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러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3.2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거론하는 담화를 발표한 가운데 러시아도 남북대화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25일(현지시간) 타스와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 유엔 총회에 참석 중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 정상화에 관심이 있다는 신호를 북한으로부터 받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우리는 항상 남북 간 직접 대화를 지지해 왔다"면서 "그러나 모든 과정을 통제하려 했던 이전 미국 행정부는 (남북 간 직접적인 대화)를 늘 찬성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상황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정상적인 남북 간 접촉을 독려할 더 건설적인 조치를 준비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한국시간으로 25일 낸 담화에서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미국은 남북 대화와 관여, 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