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6개 대륙 자선콘서트' 오프닝 장식…숭례문 앞 공연

송고시간2021-09-26 09:05

댓글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첫 주자로 등장…웅장한 야경 무대로 '퍼미션 투 댄스'

숭례문 앞에서 퍼포먼스 펼친 방탄소년단
숭례문 앞에서 퍼포먼스 펼친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국보 숭례문에서 촬영한 퍼포먼스로 전 지구적 자선 콘서트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의 첫 무대를 장식했다.

BTS는 26일 오전(한국시간)부터 24시간 동안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의 첫 공연 주자로 등장하며 행사의 막을 열었다.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는 국제자선단체 '글로벌 시티즌'이 기후변화,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분배, 빈곤 등 지구촌이 직면한 문제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개최한 대규모 자선 콘서트다.

정상급 팝스타들과 명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 세계 6개 대륙 다양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공연과 이벤트가 열렸다.

파리·뉴욕·런던·뭄바이·라고스 등 대륙별 주요 도시에서 진행자들이 릴레이로 첫인사를 건넨 뒤, 로스앤젤레스(LA) 공연 진행자인 방송인 스콧 에번스가 "지금 전세계에서 이보다 인기 있는 그룹이 있는지 모르겠다. 서울의 상징적인 장소 숭례문에서 공연을 선사한다"며 BTS를 소개했다.

"웰컴 투 서울, 코리아"를 외치며 등장한 BTS는 웅장한 숭례문의 야간 경관을 배경으로 사전녹화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공연을 선보였다.

다채로운 조명으로 빛나는 숭례문 앞에 글로벌 시티즌 로고 모양의 무대가 설치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무대 세트는 숭례문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도록 원형으로 제작됐고, 무대 구조와 바닥 디자인 등에도 한국 전통 문양이 활용됐다"고 설명했다.

숭례문 앞에서 퍼포먼스 펼친 방탄소년단
숭례문 앞에서 퍼포먼스 펼친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BTS는 활기 넘치는 모습으로 노래와 춤을 선사했다. 곡 후반부에는 40명의 댄서가 합류해 국제수어를 활용한 '퍼미션 투 댄스' 후렴 안무를 함께하며 생동감을 더했다.

숭례문 앞 대로를 누비며 펼친 '버터' 무대도 BBC를 통해 별도로 공개됐다. 숭례문과 서울의 빌딩 야경을 배경으로 화려함과 세련미를 강조했다.

이날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에서는 BTS를 시작으로 각 도시의 상징적 장소에서 다양한 팝스타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에펠탑을 둘러싼 파리 샹드마르스 광장에서는 엘튼 존과 에드 시런 등이 공연했고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는 콜드플레이, 빌리 아일리시, 제니퍼 로페즈 등이 무대에 선다. 15년 만에 재결합한 전설적 힙합 그룹 푸지스의 무대도 전파를 탔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