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 9월 코로나19 감염 3명 중 1명 외국인 '비상'

송고시간2021-09-26 17:38

댓글

이달에만 320명 확진…추석 연휴 이후 급증세

기숙사 생활·잦은 소모임 등 원인으로 꼽혀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거주 외국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급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검사 대기 중인 외국인들
코로나19 검사 대기 중인 외국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하루(오후 5시 기준) 진천 14명과 음성 8명, 청주 4명, 충주·제천 각 2명을 합쳐 외국인 30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달에만 도내에서 확진된 외국인은 320명에 달한다.

이달 전체 확진자(905명)의 35.4%를 차지한다.

이전까지 외국인 확진자 비율이 18%대에 머물렀던 것을 고려하면 수치가 두 배 가까이 높아진 것이다.

외국인 확진 사례는 이달 초 특정 사업장 내 근로자 중심으로 발생하다가 추석 연휴가 끝난 직후부터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하루 평균 10명 안팎이던 외국인 확진자는 23일 25명을 기록한 이후 24일 35명, 25일 23명을 찍었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가 많이 거주하는 진천과 음성지역에 집중됐다.

진천 소재 육가공업체(누적 43명)와 음성 소재 섬유업체(누적 11명)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했다.

최근에는 두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16명이 무더기 확진됐는데, 이들 중 일부가 지난 19일 충남 공주에서 축구모임을 가진 게 화근이 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감염이 집단화한 것은 이들 대부분이 기숙사 형태로 공동생활을 해 방역에 취약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종교나 출신 국가를 중심으로 소규모 모임이나 커뮤니티가 잦은 것도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충북도 관계자는 "추석 연휴 이후 기업체나 사업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가 대거 검사받으면서 숨어 있던 확진자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 내 확산 차단을 위해 조속한 진단검사와 역학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오는 29일부터 근로자 신규 채용 때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반드시 확인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적용 대상은 도내 기업체와 농업·축산·건설·건축 현장 등이다.

이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벌금·과태료가 부과되고 구상금 청구도 받을 수 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